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김일좌

부안을 빛낸 부안의 인물들
> 부안이야기 > 부안이야기 > 부안의 인물 > 김일좌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부안의 인물 ‘김일좌’
金日佐

시대 : 1664년(현종 5) ~ 1722년(경종 2)

조선 후기의 문신. 자는 어해(汝諧), 호는 만은(晩隱), 본관은 부안(扶安)이다. 문정공(文貞公) 구(坵)의 후손으로 진사(進士) 응별(應鱉)의 현손이며 근(瑾)의 아들로 부안에서 태어났다.

1693년(숙종 19) 30세로 문과(文科) 식년방(式年榜)의 을과(乙科) 제4인으로 급제하였다. 그로부터 벼슬길에 나아가서 성균관(成均館)의 학유(學諭), 학록(學錄), 학정(學正), 박사(博士), 사예(司藝), 직강(直講)을 두루 거쳤고 이어 공조좌랑(工曹佐郞), 이조좌랑(吏曹佐郞), 예조좌랑(禮曹佐郞)을 지냈다.

사헌부(司憲府)의 지평(持平), 사간원(司諫院)의 정언(正言), 공조(工曹). 호조정랑(戶曹正郞)을 지냈고, 다시 예문관(藝文館) 시강원(侍講院), 회덕현감(懷德縣監), 사헌부 장령(掌令), 횡성현감(橫城縣監), 이조정랑 등을 역임하였다.

1722년(경종 2)에 병으로 졸하니 향년이 59세였다.

그가 태어난 칠성암(七星庵) 아래 마을에 전하여 오기를 산천이 빼어나서 3문장이 나온다고 하였는데 과연 월파(月坡) 최경(崔勁), 화순(和順) 송래백(宋來栢), 김일좌(金日左)의 3문장이 나와서 세상을 울렸다. 젊어서는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을 찾아 그 문인이 되었는데 우암이 그를 매우 사랑하였다.

- 부안군지 中에서 -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