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간재

부안을 빛낸 부안의 인물들
> 부안이야기 > 부안이야기 > 부안의 인물 > 간재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부안의 인물 ‘간재’
艮齋

시대 : 1841년(헌종7) ~ 1922년

전우는 조선 말기의 대표적인 성리학자로서 자는 자명(子明)이며 호는 간재(艮齋), 본관은 담양(潭陽), 문명공(文明公) 녹생(祿生)의 후예이며 청천(廳天)의 아들로 1841년(헌종7)에 전주(全州)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글자를 스스로 깨우치더니 9살에 그의 아버지가 향자를 운자로 글을 지으라 하니 그는 즉석에서 짓기를

『눈 소리 들으며 줄을 튕기니 거문고의 운치가 차도다
매화꽃 보며 그루기를 쓰니 먹의 흔적 향기롭도다 』
(聽雪鼓絃 琴韻泠 灌梅題句 墨痕香)

라 하니 그의 아버지는 매우 기특하게 여기어 장래를 크게 기대하였고, 14살 때에 서울로 이사를 하여 거기에서 조조(曹操)의 적벽부(赤壁賦)를 본 따서 썼는데 어느 것이 진본인 지 분간하기 어려웠다. 뒤에 그는 말기(末技)에 머무를 것이 못된다고 하여 그 글씨를 휴지로 버리니 이것을 본 전경상감사사(前慶尙監司司) 이선식이 말하기를 “이는 비록 작은 일이나 또한 일찍 일단에 나아감을 보임이다”하고 그 글씨를 가지고 고산(鼓山) 임헌회(任憲晦)에게 보이니 고산은 크게 칭찬하고 그 글씨 끝에 격려의 말을 적어서 보냈다 한다.

20세에 퇴계문집(退溪文集)을 읽고 느낌을 받아서 그로부터 성리학(性理學)을 공부하기로 결심하였다. 그리고는 임헌회(任憲晦)의 문으로 들어가 성리학을 닦았다. 그는 이기설(理氣說)에서 율곡(栗谷) 우암(尤庵)으로 이어지는 기호학파(畿湖學派)를 계승하여 일생동안 철두철미하게 율곡의 학설을 옹호하고 우암의 학설을 지지하였다.

또한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의 유리론(唯理論)도 받아들이지 않고 공박하였다. 따라서 그는 이(理)와 기(氣)를 이원적(二元的)으로 보는 율곡의 학설을 지지한 셈이다.

그리고 성존심비(性尊心卑), 곧 성은 존(尊)하고 심은 비(卑)하다는 설을 주장하였다. 따라서 그는 유리론이나 주기론은 모두가 편벽된 것이라 하고 배척하였으니 세상에서는 그를 절충파(折衷派)로 보는 견해도 있다.

1905년에 이른바 을사보호조약(乙巳保護條約)이 일본에 의하여 강압으로 맺어지자 바로 그를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다. 그러나 당시의 사정이 그의 상소로 그 조약이 철회될 수는 없는 처지인지라 눈물을 머금고 스스로 한탄하며 “공자는 이런 시대를 당하면 바다로 떠나갈 것이다 하였으니 나는 바다로 가겠다.”하고 왕등도, 고군산도, 계화도로 들어가 후진 양성에만 전념했다.

계화도의 서쪽마을 장자동에서 제자를 가르치다 1년 뒤 섬의 동쪽에 있는 양지마을로 옮기게 되었는데 전국 각처에서 모여든 제자가 하루에 수백 명에 이르렀다고 하며, 그의 문하생은 3천이 넘었다고 한다. 이때 강사(講舍)가 좁아서 근처 일대에 강사를 지으니 이 마을은 졸지에 강사로 가득한 학자촌(學者村)으로 변하게 되었고 그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 10년간을 후진을 양성하는 일에만 전념했는데 그가 제자에게 심어준 정신은 오로지 배일사상이었다.

그는 1922년에 계화도에서 향년 82세로 별세하였으며, 익산군 삼기면 현동에 모셨다.

그의 문하에서 많은 인재를 배출했는데 대표적인 인물을 들어보면 병암 김주영(炳庵 金駿泳), 석농 오진영(石農 吳震泳), 후창 김택술(後滄 金澤述), 금재 최병심(崔秉心), 현곡 유영선(玄谷 柳泳善), 순재 성기운(舜 在 成璣運), 비천 전기진(飛泉 田璣鎭), 춘계 송의섭(春溪 宋毅燮), 유재 송기면(裕齋 宋基冕), 양재 권순명(陽齋 權純命), 고재 이병은(顧齋 李炳殷), 오재 이창환(梧齋 李昌煥), 월담 김재석(金載石), 신헌 이기환(愼軒 李起煥), 이 여재 김의훈(二如齋 金義燻) 등이 있다.

『간재집(艮齋集)』은 59권 30책으로 간행되었으며 이밖에도『간재선생 문인록(艮齋先生 門人錄)』『간재선생척독(艮齋先生尺牘)』『간재성리유선(艮齋性理類選)』『간재연보(艮齋年譜)』등 수많은 유고작이 간행되었다.

간재유지는 1974년 9월 27일 전라북도 기념물 제23호로 지정되었으며 유지 앞 청풍대(淸風臺)에는 전우의 숭고한 생애를 기리는 ‘중류지주백세청풍(中流砥柱百世淸風)’비가 윤용구의 글씨로 새겨져 있다.

- 부안군지 中에서 -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