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이매창

부안을 빛낸 부안의 인물들
> 부안이야기 > 부안이야기 > 부안의 인물 > 이매창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부안의 인물 ‘이매창’
李梅窓

시대 : 1573년(선조8) ~ 1610년(광해군3)

이매창은 조선 선조때의 여류시인으로 이름은 계생(癸生․桂生) 또는 향금(香今)이라 했으면 자는 천향이고 호는 매창이다.

부안의 현리(縣吏) 이탕종의 딸로 태어나 어려서 어머니를 잃고 아버지한테 글을 배워 한시에 뛰어났으며 가무도 잘했는데 특히 거문고를 잘 탔다. 또한 시조에도 능하여 그의 작품이라 전하는 시가 수 편에 이르는데 대표으로『梨花雨 흩날일제..』는 걸작으로 이별을 노래한 시로 으뜸으로 꼽는다.

그의 시문이 경향(京鄕)에 널리 알려지자 많은 문인, 호걸들이 매창과 사귀기를 원했는데 연평부원군 이귀(延平府院君 李貴) 교산 허균(蛟山 許筠), 촌은 유희경(村隱 劉希慶)등과 깊게 사귀었다.

1610년 38세의 나이로 죽어 부안읍 오리현(五里峴)『매창뜸』에 묻혔으며, 묘비와 상석이 있는데 이 묘는 1983년에 지방기념물 제65호의 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읍내 서림공원에는 그의 시비가 세워져 있다. 매창이 죽은지 45년만인 1655년에 묘비가 세워졌으며, 망실되어가는 그의 주옥같은 한시 54편을 모아 1668년에 개암사(開岩寺)에서『매창집(梅窓集)』을 간행하였다.

이『매창집』은 지금 매우 귀중한 희귀본(稀貴本)으로 세권이 남아있는데 두권은 서울의 간송미술관에 한권은 미국의 하버드 대학 도서관에 보존되어 있고, 1956년에 신석정이 대역한(對譯梅窓集)이 있다.

매창의 묘제는 매년 음력 4월 5일에 부풍율회 회원들에 의하여 지내지고 있다.

- 부안군지 中에서 -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