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김홍원

부안을 빛낸 부안의 인물들
> 부안이야기 > 부안이야기 > 부안의 인물 > 김홍원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부안의 인물 ‘김홍원’
金弘遠

시대 : 1571년(선조4) ~ 1645년(인조23)

김홍원은 자가 이중(而重)이며 호는 해옹(海翁)이고 본관은 부안(扶安)이다. 문정공 구의 후예이며 교리 석필(敎理 錫弼)의 증손이고 증호조참판(贈戶曹參判) 경순의 아들로 부안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학문이 일찍 이루어지더니 1588년(선조21)에 나이 18세로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하니 그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1592년(선조25)에 임진왜란이 일어나니 그는 군졸과 병량을 모아 직접 싸움터에 나가려 하였는데 마침 조부상을 다하여 이 계획을 포기하고 모은 의곡 100여석을 선유사(宣諭使) 윤승훈(尹承勳)에게 보내어 선조의 행재소인 용만(龍灣)으로 보내게 하였다.

그 후 1597년(선조30)에 정유재란이 일어나니 변산으로 피난하여 모여든 사람들에게 의병으로 나갈 것을 설득하고 또 격문을 전도에 뿌려 의병을 모아 추포 황신(秋浦 黃愼)에게 이 사실을 알리니 추포는 매우 기뻐하며 함께 적을 치자고 하였다. 이때에 적이 재를 넘어 남으로 내려오니 그는 정병 수천을 거느리고 순창(淳昌)까지 추격하여 많은 적병을 살상하였다.

그리고 난이 끝난뒤에 그는 선문원종일등공신(宣武原從一等功臣)에 녹훈되고 나주목사(羅州牧使)에 제수되었다. 이어서 1624년(인조2)에는 회양부사(淮陽府使)에 옮겨졌고 1627년(인조5)에는 담양부사(潭陽府使)가 되어 금성산성(金城山城)을 지켰다.

1636년(인조14)의 병자호란에는 그의 나이가 이미 66세나 되는 노환이있는데도 현감 이홍발등과 여산(礪山)에서 만나 창의를 도모하였는데 화의가 성립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통곡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로부터 그는 부안의 변산 바닷가에 정자를 짓고 스스로 해옹이라 칭하며 시문을 즐기다가 1645년(인조23)에 졸하니 그의 나이 75세였는데 조정에서는 그의 공을 기리어 호조판서(戶曹判書)의 증직이 내리었다.

그의 묘는 부안군 줄포면 줄포리 뒷산에 모시어져 있고, 그의 유고를 모은『해옹집』6권 1책이 출간되어 전해지고 있다. 그의 자손은 지금의 보안면 우동리를 중심으로 세거하고 있으며 그의 아들 명열은 문과에 급제 하여 여러 벼슬을 지냈다.

그리고 그와 그의 자손의 문서들이 그대로 보존되어서 오늘날 귀중한 자료로 쓰이고 있는데 정부에서는 이것을 부안김씨 종중문서(扶安金氏 宗中文書)라 하여 국가보물로 지정을 하여 보존케 하고 있다.

- 부안군지 中에서 -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