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성중엄

부안을 빛낸 부안의 인물들
> 부안이야기 > 부안이야기 > 부안의 인물 > 성중엄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부안의 인물 ‘성중엄’
成重淹

시대 : 1474년(성종5)~1504년(연산군)

성중엄은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창녕(昌寧)이다. 1474년(성종5)에 생원(生員) 팽로의 아들로 부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자는 수문(秀文)이고 호는 청호(晴湖)라 하였는데, 본래 그의 고향은 창녕인데 그의 아버지 팽로가 부안의 오암 최생명의 사위가 되었기에 처가를 따라 부안으로 들어와서 그를 낳았던 것이다.

그는 어려서 입암 손비장의 문하를 배웠는데 총명이 지나쳐서 공자의 제자 중 안자에 견주었다. 얼마뒤에 생원시와 진사시에 모두 합격하고는 성균관에 들어가서 학문을 더욱 익혔는데 거기에서 탁영 김일손 매계 조 위등과 강론을 하였다.

1494년(성종 25)에 21세로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 검열(藝文館 檢閱)이 되었는데, 바로 그 해에 성종이 승하하여 성종실록(成宗實錄) 편찬의 기사관(記事官)이 되었고, 1496년(연산2)에는 호당(湖當)에 들어가 사가독 서(賜暇讀書)의 은전을 입었다.

그러다가 1498년(연산4)에 이른바 무오사화(戊午史禍)가 일어났다. 이 사화에서 그는 성종실록(成宗實錄)을 찬수할 때에 기사관을 지냈으므로 점필재 김종직의 적의제문(吊義帝文)을 실록에 기록한 경위를 문초받게 되었다.

이 일 때문에 1500년(연산6)에 하동으로 유배되었다가 강릉으로 옮겨진 후 1504년(연산10)에 마침내 사사(賜死)되었다. 때에 그의 나이 31세였다. 중종방정(中宗反正) 후에 바로 신원되고 부제학(副提學)의 증직이 내 려졌으며, 이어 부안의 도동서원(道東書院)에 제향되었다.

그의 부인 함영조씨는 부군이 억울한 죽음을 당하자 그도 다락 아래로 몸을 던져 순의하였다. 그에게는 1남이 있었고, 손자와 증손까지는 대를 이었는데 그 뒤에 절손되어 외손인 부안김씨 가문에서 봉사를 하고 있 다.

- 부안군지 中에서 -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