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자연이 숨쉬는 아름다운 부안!

변산8경

변산의 아름다움에 반하다!
> 축복도시! 부안 > 변산8경
글자키우기 글자줄이기
인쇄하기
  • 1경
    웅연조대雄淵釣臺
    줄포에서 시작하여 곰소를 지나는 서해바다의 정경,곰소만에 떠있는 어선들과 또 어선에서 밝혀내는 야등이 물에 어리는 장관과 어부들이 낚시대를 둘러메고 청량가를 부르는 경치를 제 1경으로 꼽았다.
    웅연조대
  • 2경
    직소폭포直沼瀑布
    내변산의 가장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직소폭포는 변산의 경관중에서 으뜸으로 '예부터 직소폭포와 중계계곡의 선경을 보지 않고서는 변산을 말할 수 없다.'라는 말이 있다.
    직소폭포
  • 3경
    소사모종蘇寺暮鐘
    관음봉 아래에 곰소만의 푸른바다를 내려다보며 자리하고 있는 천년고찰 내소사, 경내에는 아름드리나무들이 빽빽이 들어차 있고 해질 무렵 어둠을 뚫고 고즈넉한 산사에서 울려 퍼지는 저녁 종소리에 신비로운 정경을 제3경으로 친다.
    소사모종
  • 4경
    월명무애月明霧靄
    월명암에서 바라보는 변산의 구름바다 월명암에서 떠오르는 달을 쳐다보는 경치가 좋지만, 이른 아침 떠오르는 해와 함께 봉우리마다 자욱한 안개와 구름이 춤추는 둣한 구름바다 또한 변산의 명승이다.
    월명무애
  • 5경
    서해낙조西海落照
    예부터 낙산의 일출과 서해의 낙조를 비경으로 꼽았다. 변산의 낙조대에 서면 멀리 서해에 점점이 떠 있는 고군산도와 위도의 덩어리들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데, 마지막 정열을 불태운 불구슬이 진홍으로 물든 바닷속으로 빠지는 장관이다.
    서해낙조
  • 6경
    채석범주彩石帆舟
    억겁의 세월을 파도에 씻겨 온 바위는 지쳐 깎이고 씻겨 해식단애의 아름다운 절벽을 이루었으며, 절벽은 다시 씻겨 동굴을 이루었다. 이렇듯 대 자연의 신비와 비밀을 간직한 채석강은 외변산 제일의 경관이다.
    채석범주
  • 7경
    지포신경止浦神景
    변산면 지서리를 예전에는 지지포라고 했다. 지포에서 쌍선봉으로 향해 오르노라면 벌써 시원한 바닷바람이 발길을 멈추게 하며, 휘감고 도는 수많은 봉우리들 사이로 서해의 선경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지포신경
  • 8경
    개암고적開巖古跡
    개암사는 변산의 상징인 울금바위 아래에 자리한 천년고찰로 깊은 역사와 찬란했던 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그 옛날 백제 유민들이 백제의 부흥운동을 전개한 본거지이기도 하며, 울금바위의 위용과 주류성의 자취는 그윽한 역사의 향기를 풍기고 있다.
    개암고적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문화관광과  관광마케팅
만족도 조사
Q.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맨위로
방문자 통계